건강한 어르신들을 위한

수영효도요양병원

건강정보

전화번호

051-760-8000


Home_ 건강정보_ 건강칼럼

제목

‘폐 건강’ 걱정된다면 살부터 빼야 하는 이유

폐 건강에 대한 관심이 무엇보다 뜨거운 요즘, 폐 기능이 ‘체중’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바르셀로나 세계보건연구소는 유럽과 호주에 거주하는 20~44세 성인 3,673명을 대상으로 체중과 폐활량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1991년부터 2014년까지 주기적으로 체중과 폐활량을 측정한 결과 정상 체중, 과체중, 비만한 사람 모두 (연구 시작 시점의 체중 상태와 상관없이) 체중이 증가할수록 폐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폐 기능이 자연적으로 감소하기는 하지만,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경우에는 폐 기능 저하 속도가 더 빨랐다.

반면 체중을 감량하면 폐 기능 저하 정도가 완화됐으며, 조사 기간 전반에 걸쳐 저체중을 유지한 사람들은 폐 기능 저하가 훨씬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과체중이나 비만인 경우 복부와 가슴 쪽에 지방이 쌓이면 폐가 숨을 들이쉬면서 부풀어 오르는 공간이 제한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방 조직이 염증성 물질을 만들어 폐 조직 손상과 기도의 내경을 줄이는 등 폐 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고 추측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세계보건연구소의 전염성 질병 및 환경 프로그램 책임자이자 이번 연구를 주도한 judith garcia aymerich 박사는 “폐 기능을 잘 유지하는 것은 만성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는 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체중 증가로 인해 발생한 폐 기능 저하는 체중 감량을 통해 되돌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흉부(thorax)’ 저널 최신 호에 “body mass index and weight change are associated with adult lung function trajectories: the prospective ecrhs study”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