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어르신들을 위한

수영효도요양병원

건강정보

전화번호

051-760-8000


Home_ 건강정보_ 건강칼럼

제목

유럽당뇨학회 “코로나, 인슐린 분비에 영향 줘 당뇨병 일으킬 수 있어”

코로나바이러스, 췌장 내 인슐린 생산 세포 감염시켜 기능에 영향 줄 수 있어감염 세포 인슐린 생산 줄어제2형 당뇨 환자, 1형 환자 대비 사망 확률 2배 이상 높아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췌장 내 인슐린 생산 세포를 감염시켜 그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포대사학술지(cell metabolism)’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일부 건강했던 코로나19 감염자는 감염 후에 당뇨병에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웨일 코넬 의과대학(weill cornell medicine)의 수이빙 천(shuibing chen) 교수는 이러한 현상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췌장의 베타 세포를 감염시킬 때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췌장 내 인슐린 생산 세포를 감염시켜 그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제1형 당뇨병은 췌장의 베타 세포가 식사 후 신체가 음식을 최적으로 대사할 수 있도록 인슐린을 분비하는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을 의미한다. 즉, 인슐린이 분비가 되지 않아서 생기는 당뇨병을 제1형 당뇨병이라 하며, 인슐린 의존형 당뇨병이라고도 한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sars-cov-2 바이러스는 췌장의 베타 세포를 감염시킬 수 있으며, 감염 후 세포에서 계속해서 복제되어 다른 세포에까지 퍼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사망자의 부검 샘플에서 췌장 베타 세포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확인했다. 베타 세포 및 췌장의 기타 세포 모두 코로나바이러스가 인간 세포에 침입하기 위해 의존하는 ace2수용체 단백질, tmprss2 효소 단백질과 뉴로필린1(nrp1)을 모두 발현한다. 연구진은 sars-cov-2 감염이 췌장 섬 조직으로부터 인슐린의 생산과 분비를 감소시킨다는 증거를 공개했다. 감염은 베타 세포의 손실 외에도 기능 자체를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타 세포들은 재프로그래밍 되는 것처럼 전환분화(transdifferentiation) 과정을 거쳤다. 천 교수는 이 과정에서 “세포가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따라서 많은 인슐린을 분비하는 강력한 베타 세포 대신 여러 다른 호르몬을 혼합 분비하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변화가 장기간 지속될 지는 불분명하나 천 교수는 “집중치료 중 혈당 수준이 불안정했던 환자들 가운데 일부가 포도당 조절 기능이 회복된 사례가 있어 코로나가 모든 환자들에게 영구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제1형 당뇨병 환자들에 비해 사망할 확률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도 발표됐다. 연구진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영국 내 당뇨병 환자 1,00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의 경우 다른 유형의 당뇨병 환자들에 비해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 후 7일 이내에 사망할 확률이 2.5배 더 높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제2형 당뇨가 일반적으로 고령자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이로 인해 다른 만성질환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아 더 안 좋은 결과를 초래할 위험이 크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코로나19 환자의 14.5~21.8%가 당뇨병 환자였다. 국내 5천여명의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바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가 코로나19 감염 시 당뇨병이 없는 사람에 비해 기계호흡이 필요한 경우가 1.93배, 사망률은 2.66배 높았다. 따라서 대한당뇨병학회는 국내 당뇨병 환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반드시 받으라고 권고했다.